지난 6일 서울시에서는 '기록물 관리에 관한 조례공포안'을 제정하였습니다. 이제 서울기록원의 건립이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듯 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이 될 서울기록원에 기록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아래는 이와 관련된 언론 기사 입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건립을 추진한 '서울기록원'이 2017년 완공된다.


서울시는 서울기록원 설치·운영 근거를 담은 '기록물 관리에 관한 조례공포안'을 제정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기록원은 은평구 녹번동 옛 질병관리본부 부지에 들어서는 서울혁신파크 내에 건립된다. 지하4층~지상5층 연면적 2만9000㎥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단, 올해 설계과정에서 구체적인 규모는 변경될 수 있다. 시는 올해 설계비 명목으로 약 3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시는 서울기록원을 통해 문서 '보존', '전시', '활용' 등 세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경북 청도와 서울시청 본관, 서소문별관 등에 있는 문서고를 통해 기록물을 관리하고 있지만, 영구보존시설을 갖추고 있지 않아 수용능력에 한계를 보여왔다.


시는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의 설치 및 운영을 의무화한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2007년 개정)에 따라 이번 조례를 제정, 서울시 기록물의 체계적인 관리기준을 정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시와 시 소속기관이 생산한 보존기간 30년 이상 영구기록물과 관할 공공기관 관련 민간기록물 등이 서울기록원 기록물로 관리된다.


기록물 관리 뿐 아니라 전시·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시민들을 위한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기록원은 2012년 2월 박원순 시장이 지시해 설립이 추진됐으나 지난해 8월 서울시 투자심사위원회가 기록원 건립 보류 결정을 내리면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당시 기록원 건립 자체가 무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높았으나 최근 열린 투자심사위원회에서 가결돼 건립이 확정됐다.


한편, 박 시장은 취임 후 정보공개의 중요성을 1순위에 두고 '투명행정'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요청하지 않아도 정보를 공개·공유하는 '누드 프로젝트'를 실시, 국장급 이상 간부 결재문서 등 5만건을 전면공개하고 있다. 서울시 정보소통광장에서 볼 수 있는 공개자료는 5만6000여건에 달하며, 오는 3월부터는 과장급 이상 결재문서까지 총 800만건 이상을 누구나 볼 수 있게 된다.


서울시 행정국 관계자는 "서울기록원 건립은 기록물의 체계적인 관리와 보존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라며 "열린시정의 이정표가 되는 기록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