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에 실린 서울시 세월호 추모기록 관련 기사입니다.
서울시에서는 서울광장 분향소와 청계광장 등에서 수집한 세월호 추모기록을 연내에 전시한다고 합니다.



서울시가 세월호 사고 후 서울광장 분향소와 청계광장 등에서 수집한 
추모 기록물울 수집, 연내에 전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서울시는 추모 기록물들을 1차로 정리해 서고에 입고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한국기록전문가협회의 재능기부를 받아 수집한 기록물들을 모두 89개 상자에 정리했다.

기록사들은 서울광장 분향소의 ‘소망과 추모의 벽’에 걸린 희망종이 4890장을 일자별로 정리했으며, ‘애도와 성찰의 벽’에 게시된 종이배들 중 전시할 수 있는 것들도 모았다. 세월호 100일 추모제에 쓰였던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걸개그림도 회수해 서울도서관 지하 4층 작업장에서 임시로 말리고 있다. 또 서울광장 분향소의 노란리본 일부와 임옥상 화백의 작품 ‘못다 핀 ’ 등도 별도 보관에 들어갔다.

기록물을 분류·정리하는 데에는 시민사회연대회의, 서울미국인초등학교(Seoul American Elementary School)가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이외에도 대학생 등 총 51명이 참여했다.

시는 세월호 관련 수집물들을 ‘서울광장 기록화 사업’의 일부로 간주, 오는 10∼12월 사이 서울광장 기록물들을 전시할 때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의 지시에 따라 추모기록집을 발간하거나 별도의 전시 공간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