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21년 7월 2일 금요일, 온라인(Zoom, Youtube)에서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서울기록원이 주최하고

한국기록전문가협회가 주관하는 제9회 대한민국 아키비스트 캠프가 진행되었습니다.

 

약 172분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이날 캠프는

'우리', '함께', '소통', '연결'의 의미를 담아 '&(AND)'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제1세션 '기록관리를 바꾸는 시간'을 통해 기록관리 현장에서

기록관리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소개하였으며,

제2세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통해 우리가 가진 다양한 고민들을 나누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Zoom 접속 오류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제9회 대한민국 아키비스트 캠프에 참여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제9회 대한민국 아키비스트 현장 스케치 및

리뷰이벤트에 참여하신 분들의 제9회 대한민국 아키비스트 캠프 후기를 공유합니다. 

리뷰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해당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온라인으로 진행하였으며

제9회 대한민국 아키비스트 캠프 준비위원회의 최소 인원만 상주하였습니다.



 

기록관리사는 폐기하는 사람이 아니라 기록을 선별 수집하는 사람이라는 말이 가슴에 와 닿네요. 1세션과 2세션으로 나뉘어져 알차게 준비하시느라 엄청 고생많으셨을 듯 합니다. 온라인으로 운영하시느라 장비 문제 등으로 더 신경쓸 일이 많으셨을거 같아요. 좋은 캠프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번 아키비스트 캠프에 처음 참여했는데 많이 듣고 배울 수 있어서 유익했습니다. 특히, 여러 선생님들의 발표를 통해서 공공, 민간, 문화, 콘텐츠 등 다양한 현장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질문을 보면서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선생님들이 계셔서 공감과 위로가 많이 되었습니다. 비록 온라인이라는 제약이 있었지만 진행해주시는 선생님과 간사님들의 센스로 루즈해지지 않고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좋은 소통의 장을 마련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사가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멀리서도 참석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졸업을 하시고도 기록학 공부에 매진하는 분들을 보며 자극을 받기도 했고, 실무와 관련된 고민들을 들으며 크게 공감하기도 했습니다. 제가 바라는 대로 일을 할 수 없어 제가 택한 길이 너무 좁고 어려운 것이 아닌가 힘들어하기도 했는데, 캠프를 통해 다른 분들도 쉬운 길을 가지 않으며 기다리는 힘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위로를 받았습니다. 저희는 소수직렬인 만큼 뭉치지 않으면 지치기 쉽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좋은 행사를 개최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현장의 여러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유익하였습니다

벌써 아키비스트 캠프도 9회를 맞이하였네요. 처음 대학원생 신분으로 아키비스트캠프 2회에 참석하여 강연과 토론회를 들었던 기억과 윤리강령이 선포되어 함께 낭독했던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항상 다양한 주제로 겹치지 않게 주제를 선정하여 많은 기록인들의 참여를 이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힘든 환경에서도 빠지지 않고 8회, 9회 캠프를 진행해 주신 것도 정말 감사드립니다. 행사 진행하시면서 약간의 어려움은 있으셨지만 이렇게 맥이 끊기지 않고 기록인들을 한 자리에 모으고 여러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신 점에서 가장 큰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앞으로도 기록인들의 아늑한 캠프가 되어주시길 바라봅니다.

아키비스트와 관련된 다양한 단체들이 활동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어서 좋았습니다.

기록인 분들과 다양한 주제로 함께 소통하고 배울 수 있어서 신규 기록연구사로 일하고 있는 저에게 다시한번 아키비스트로서의 큰 꿈과 생각을 가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짜임새 있는 구성과 원활하고 유쾌한 진행으로! 너무 즐거웠고 유익했습니다 : )

다음개최 일때 100명이상 접속이 가능했음 좋겠음

*리뷰이벤트에 참여해주신 분들 중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미동의 하신 분들의 의견은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